국제적인 대도시라면 어디나 그 도시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레스토랑 가이드북들이 있습니다.

블루리본 서베이는 이러한 가이드북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레스토랑 평가서입니다.
반만 년의 유구한 역사와 함께 고유의 독자적인 음식 문화를 자랑하고 있는 우리나라이지만 상대적으로 레스토랑의 역사는 매우 짧습니다.

서구의 경우 본격적인 레스토랑의 역사를 2백 년으로 볼 때, 우리나라의 경우는 길어야 50년 정도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필연적인 결과로 전문적인 음식 평론에 대한 기반도 취약하고 맛에 대한 평가 기준이 아직 모호한 상태에 있는 상태에서 시작한 블루리본 서베이는 우리나라의 객관적인 레스토랑 평가 기준을 만들어가며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블루리본 서베이는 보다 객관적인 데이타를 토대로 하기 위하여 국내 최초로 다수의 의견을 수렴하는 서베이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서 이루어지는 블루리본 서베이에 많은 독자분들이 평가에 참여하고 있으며, 그 평가 점수들을 토대로 전문가들이 다시 2차 분석을 하여 최종 점수를 냅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독자 여러분들의 평가 참여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에 보답하기 위해 블루리본 서베이는 더욱 더 객관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평가 결과를 독자 여러분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자세한 블루리본 서베이 참여 방법은 www.blueR.co.kr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베이 방법과 평가 기준

블루리본 서베이는 기존의 맛집 컬럼들의 취약점을 보완해
보다 객관적인 데이타를 토대로 대다수에게 공감을 줄 수 있는 결과를 제공하기 위하여
다수의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1차 평가

www.blueR.co.kr 사이트 회원 및 프리미엄 회원들이 투표한 점수를 합산한 평균점에 의해 이루어집니다. 30점 만점에 20점을 넘는 곳만 블루리본 서베이 책자 및 사이트에 추천되며 여기서 점수 분포에 따라 리본 1개(상위 40%~10%)와 2개(상위 10%)가 주어집니다.

2차 평가
리본 2개를 받은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블루리본 기사단이 리본 3개를 받을 레스토랑을 선정합니다. 여기서 선정된 레스토랑은 리본 3개를 받게 되며 그 해 최고의 레스토랑으로서의 영예를 누리게 됩니다. 블루리본 기사단은 각계각층, 각 연령대별로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미식가 분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블루리본 기사단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으며 레스토랑 방문 시 익명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3차 평가
리본 2개와 3개를 받은 레스토랑 중에서 품격 있는 분위기와 격식 있는 서비스를 받으면서 식사할 수 있는 곳을 뽑아 F(Fine Dining Restaurant) 마크를 하나 더 추가하게 됩니다.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선정된 곳은 맛 뿐만 아니라 분위기와 서비스 면에서도 최고의 레스토랑임을 의미합니다.


<블루리본 개수의 의미>

기본적으로 블루리본 서베이에 수록된 레스토랑들은 일단 방문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곳들입니다 . 다만 입맛이라는 것은 어느 정도는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이며, 방문 레스토랑의 경우도 그날의 여건에 따라 더 맛있는 음식을 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을 경우가 있습니다. 리본이 하나에서 세 개까지 더 추가되지만, 그 의미는 앞에서 말한 그러한 변수들의 영향을 덜 받을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리본 하나를 받은 레스토랑보다 세 개를 받은 레스토랑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맛있다고 할 확률이 높으며, 언제 방문해도 만족도가 높은 음식을 낼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리본 개수의 의미는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습니다 .

 

blueribbon: 시간을 내어 다시 방문하고 싶은 곳

blueribbonblueribbon: 주위 사람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은 곳

blueribbonblueribbonblueribbon: 자신의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솜씨를 보이는 곳

NEW999: 오픈한 지 1년 내외인 곳. 아직 평가 대상은 아님.

NEW998: 주목할 만한 새 레스토랑

훌륭한 요리를 찾는 블루리본 서베이에는 블루리본 기사단이 있습니다.

블루리본 기사단은 다양한 연령, 직업, 사회적 배경을 가진 분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분들의 공통점은 미식을 생활의 일부, 또는 전체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블루리본 서베이는 독자여러분들이 평가한 자료를 바탕으로 리본 한 개와 두 개 레스토랑을 선정하며 리본 두 개 레스토랑 중에서 블루 리본 기사단이 다시 리본 세 개를 받을 레스토랑을 선정합니다. 여기에 선정된 레스토랑은 그 해 최고의 레스토랑이라고 불리어도 손색 없는 곳들입니다.

블루리본 서베이는 독자 여러분들과 블루리본 기사단 여러분들이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참여에 보답하고자 미식을 즐기고 평가를 즐거워 하는 독자분을 선정하여 블루리본 기사단으로 초대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콘텐츠 제휴 등을 원하시는 분은 blueribbon@bluer.co.kr로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